•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황교안, '대권놀이' 그만하고 국회로 돌아오라"

엄예림 기자입력 : 2019.05.25 15:39:36 | 수정 : 2019.05.25 20:49:43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민생투쟁대장정 등 장외집회를 ‘대권놀이’로 규정하며 조속한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민주당 홍익표 대변인은 25일 브리핑을 갖고 “한국당 장외집회는 황교안 대표만 있고 민생과 국회는 없었던 ‘정쟁유발투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면서 “한국당은 황 대표의 ’대권놀이‘를 즉각 중단하고, 추경과 민생개혁입법 처리를 위해 조건 없이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선주자 이미지를 각인하고 보수 지지층은 결집시켰을지 모르겠으나 민생을 외면한 명분없는 장외투쟁이 국민에게 남긴 것은 분열과 상처 뿐”이라며 “국가 안보 최전방에 가서는 군에 항명. 쿠데타를 부추기는 발언을 하는가하면 임대아파트 세입자들 앞에서는 ‘집값 떨어져 문제’라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멋진 사내카페를 만들면 청년들이 중소기업에 갈 것’ ‘젊은이들이 대기업.공무원만 되려한다’ 등의 메시지들은 황당무계 그 자체라 할 수 있다”면서 “민생 챙긴다며 뛰쳐나간 황 대표와 한국당의 장외투쟁이 얼마나 현안해결에 대한 고민이나 준비도 안 되어있고, 현실과 동떨어져 있는지를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홍 대변인은 “한국당이 기대야 할 것은 명분 없는 장외투쟁을 통한 지지층 결집이 아니라 민생을 챙기는 국회활동으로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라며 “당장 재난재해지역과 산업 및 고용위기지역을 지원하기 위한 추경예산안과 산더미 같이 쌓인 민생개혁입법 처리를 위해 한국당은 즉각 조건 없이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엄예림 기자 yerimuhm@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