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버지 시신 5개월간 방치한 20대 남성 긴급 체포 “다툰 후 쓰러져”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5.22 09:27:48 | 수정 : 2019.05.22 09:32:16

아버지의 시신을 집에 몇 달간 방치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등의 혐의로 A씨(26)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A씨는 전날인 21일 저녁 112에 “집에 아버지가 죽어있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A씨의 자택 화장실에서 부패한 시신을 발견했다. 수상함을 느낀 경찰이 A씨를 추궁하자 A씨는 “지난해 12월 술을 마시다 아버지와 말다툼을 했다. 아버지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때렸는데 피가 났다”며 “아버지가 피를 닦으러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넘어지는 소리가 들려 보니 의식 없이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후 A씨는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고 시신을 그대로 방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가릴 방침이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