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시민 모친상…노 前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불참

정진용 기자입력 : 2019.05.22 09:18:16 | 수정 : 2019.05.22 09:32:52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어머니의 부고 소식을 알렸다. 이에 따라 유 이사장은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

노무현재단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전날 회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어머니가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 차례 표현하셨다”며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조문을 가야 할까 생각하시는 분들께 말씀드린다.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다”며 “제 어머니를 생전에 아셨고, 꼭 작별 인사를 하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굳이 오지 말라고는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꽃이나 조의금은 사양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유 이사장은 “위로 말씀과 마음의 인사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기로 하자”고 편지를 끝맺었다.

노무현재단 측은 유 이사장이 고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무현재단은 유 이사장 모친이 최근 위독해진 점을 고려해 유 이사장이 추도식에 불참할 가능성도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이사장 모친의 빈소는 이날 오전 9시30분에 일산병원에 차려지며 발인은 오는 24일 오전 6시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