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준석 “이언주 의원 한표가 있었으면 12대 12로 부결”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4.23 14:31:48 | 수정 : 2019.04.23 14:44:43

사진=바른미래당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3분의 2의 의결로 정하게 되어 있는 당론을 억지논리로 과반수로 표결하게 만들고 그런 억지를 동원한 와중에도 12대 11로 표결결과가 나왔으니 이것은 지난 달 이언주 의원 당원권 정지부터 시작해서 아주 패스트트랙 하나 통과시키겠다고 당을 엉망진창으로 만든 겁니다”라고 당을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언주 의원 한표가 있었으면 12대 12로 부결입니다. 왜 그토록 당원권 정지에 목매었는지 드러납니다”라며 “이런식의 당운영이 가능하다면 누구든지 당권만 잡고 윤리위원회만 장악하면 반대파 세네명 당원권 정지시키고 표결들어가는 식의 억지가 정례화 되겠습니다”라고 비난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