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낙연 총리 경호원, 지하철서 ‘묻지마 폭행범’ 검거 화제

정진용 기자입력 : 2019.04.23 11:59:41 | 수정 : 2019.04.23 13:23:38

사진=총리실 제공

지하철 차량 내에서 여성 승객을 무차별 폭행하던 남성을 출근 중이던 이낙연 국무총리의 경호원이 제압해 화제다.

23일 서울 종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5시36분 종로3가역에서 안국역으로 향하던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A(48)씨가 20대 여성 승객이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는 이유로 욕설을 하고 얼굴을 발로 걷어차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때 피해 여성의 맞은편에 앉아 있던 이조윤(30) 경장이 A씨를 제압한 뒤 미란다 원칙을 고지하고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 경장은 이낙연 총리의 수행경호를 맡은 국무총리공관파견대 수행경호팀 소속으로 이때 총리 공관으로 출근하던 중이었다. 이 경장은 안국역에서 A씨와 여성 피해자와 함께 하차한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이들을 인계했다.

가해자 A씨는 지난 2005년부터 조울증 때문에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 경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한민국 경찰의 한 사람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총리님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