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스트레이트' 버닝썬 위시한 클럽들, '소각팀'까지 운영해가며 성범죄 자행

'스트레이트' 버닝썬 위시한 클럽들, '소각팀'까지 운영해가며 성범죄 자행

이은지 기자입력 : 2019.04.23 09:19:04 | 수정 : 2019.04.23 09:19:02

강남의 초호화 클럽이 비밀리에 운영했다는 '소각팀'과 함께 클럽들에서 자행된 성폭행 사건들의 실체가 밝혀졌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선 강남의 초호화 클럽들을 둘러싼 진실을 파헤쳤다.

이날 스트레이트 취재진은 "강남 클럽 '버닝썬'과 '아레나'에서는 VVIP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오피스텔이 있다"고 밝혔다. 인터뷰에 응한 강남 클럽의 VIP손님은 "보통 클럽 기준으로 따지면 한 1년 이상 꾸준히 다닌 사람들만 가능한 오피스텔이 있다"라며 "버닝썬은, 버닝썬 그 왼쪽에 있는 3분 거리 그 오피스텔이고 아레나는 신사 사거리에 단기 임대들 많은데 그쪽"이라며 수상한 오피스텔의 존재를 전했다.

해당 오피스텔에는 VVIP들이 남긴 범죄 증거를 지우는 일명 '소각팀'이 있었다는 것이 방송의 요지.

취재진에 따르면 '소각팀'은 VVIP들이 오피스텔에서 자행한 마약, 성매매, 성폭행 등 범죄의 흔적을 말 그대로 불태워 증거를 인멸하는 팀으로 이들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혈흔, 핏자국을 지우는 것이다.

오피스텔 소각팀 관계자는 "스프레이 같은 거 뿌려서 혈흔 지우고 이런 거(배우죠) 거의 뭐 과학 수사대가 하는 기법처럼 이렇게 청소하는 방법도 가르쳐 준 게 있고요"라고 자신들이 하는 일을 밝혔다. 또 "새벽 6시가 되면 청소하러 들어가는데 그 파티가 안 끝났었더라고요"라며 "일단 남자들을 (눈)초점이 다 풀려있었고 사람이 들어왔는지도 잘 못 알아보는 상황이었는데 여성을 묶어놓고(일부러) 피를 흘리게 하고 혼절한 상태에서도 조금씩 (여성의)얼굴이 경련이 일어나는 거 같더라고요"라고 자신이 목격한 참담한 상황을 설명했다.

'스트레이트' 취재팀은 "엄청난 범죄 행각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범죄 행위가 밖으로 흘러나가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가 있다"며 "일단 소각 팀에 들어가려면 클럽 측에서 비밀을 유지할 수 있는 사람인지 확인하고 상당 기간 시험을 거친다. 게다가 이런 소각 작업을 할 때 클럽 측이 제공한 휴대폰을 받고 일단 차량, 소각 도구 역시 클럽에서 다 제공한다. 그리고 다 반납하고 아주 은밀하게 움직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