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스팅’ 최승우, UFC 데뷔전서 러시아 에블로예프에 판정패

‘스팅’ 최승우, UFC 데뷔전서 러시아 에블로예프에 판정패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4.21 11:26:50 | 수정 : 2019.04.21 11:26:56

‘스팅’ 최승우(26)가 UFC 데뷔전에서 완패했다. 

최승우는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49 페더급 경기에서 러시아 선수인 모브사르 에블로예프(25)에 0-3(27-29, 27-29, 26-29)에 판정패했다. 

최승우는 이날 경기에서 에블로예프의 그래플링에 밀렸다. 1라운드에서 최승우는 중반 무렵 태클을 당해 테이크다운을 허용했다. 1분여를 남기고 일어났으나 판을 뒤집지 못했다. 2라운드와 3라운드에서 고전이 이어졌다. 

이날 경기는 최승우와 에블로예프의 UFC 첫 데뷔전이었다. 

국내단체 TFC 챔피언 출신인 최승우는 이날 패배로 통산전적 7승 2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