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청아, ‘전참시’ 매니저 논란 의식했나…SNS “거품은 사라진다”

이청아, ‘전참시’ 매니저 논란 의식했나…SNS “거품은 사라진다”

김미정 기자입력 : 2019.04.15 07:13:30 | 수정 : 2019.04.15 08:10:04

배우 이청아가 ‘전참시’ 방송 관련 악플을 의식하는 듯 의미심장한 심경글을 공개했다.

이청아는 14일 트위터에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리. 바람소리에 들리는 것은 바람결에 날아간다 하였다.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것은 결국 남는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청아는 앞서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이하 '전참시‘)에서 매니저와 일상을 공개했다.

이청아의 매니저는 여배우 전문 매니저답게 프로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청아가 요청하기 전 모든 걸 완벽히 세팅하고, 배우의 컨디션에 모든 걸 맞췄다.

이청아는 매니저에게 “네 컨디션이 곧 내 컨디션이니 좀 쉬었으면 좋겠다”며 걱정했지만 열혈 매니저의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매니저의 열정적인 모습과 매니저를 위하는 이청아의 모습에 응원이 쏟아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연예인을 안하무인으로 만드는 행동” “딱 봐도 그냥 갑을관계 같은데” “지나친 배려가 피곤을 만든다” 등의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청아는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 출연 중이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