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트럼프 “3차 북미정상회담 좋을 것”… 김정은에 ‘화답’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4.14 09:14:24 | 수정 : 2019.04.14 09:26:02

“김정은 위원장과 관계가 매우 좋고 서로의 입장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회담이 좋을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차 북미 정상회담을 할 용의가 있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에 회담이 열리면 좋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연합뉴스는 14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자신은 “김 위원장과 관계가 매우 좋고 서로의 입장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회담이 좋을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과의 관계를 “아마도 훌륭하다는 말이 훨씬 더 정확할 것”라며 친밀감을 과시했다고 전했다.

전날 최고 인민회의에서 3차 회담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김 위원장의 생각에 같은 생각이라고 화답한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북한에 대해 말하자면 아주 많은 진전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아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을 잘 알게 됐고 존경합니다”라며 3차 회담 가능성을 열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김 위원장이 3차 회담 조건으로 제시한 ‘새로운 해법’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머지않아 핵무기와 제재가 제거될 수 있는 날이 오길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여전히 스몰딜이 아닌 빅딜을 원한다는 점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다만 북미 두 정상이 3차 회담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협상에 새로운 모멘텀이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고 연합뉴스는 전망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