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미선 남편 주광덕에 "주식 손해가 더 많아" 맞짱토론 제안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4.14 06:57:26 | 수정 : 2019.04.14 09:01:35

사진=연합뉴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남편인 오충진 변호사가 불법 주식투자 의혹을 제기한 한국당 주광덕 의원에게 '맞짱 토론'을 제안했다.

오 변호사는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존경하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님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의원님께서는 후보자 청문회 전날부터 지금까지 계속해서 주식투자의 불법이나 탈법이 의심된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이미 주식거래내역 전체를 제출하고 해명한 것처럼 불법이나 탈법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 의원님은 매매과정에서 단기 차익을 얻은 경우를 들면서 내부자 정보 거래 의혹을 제기하고 있지만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30, 40%의 수익을 올린 경우들을 몇 개 추려서 공격을 하시지만, 반대로 손해를 본 경우가 훨씬 많다"고 설명했다.

오 변호사는 "이런 손해를 본 케이스들은 왜 이야기를 하지 않느냐. 내부자 정보를 이용했다면 손해를 보지 않았을 것 아니냐. 왜 전체를 보지 않고 편집해서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느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또 "2주 뒤 거래정지가 된다는 정보를 미리 알고서 삼광글라스 3,800주를 매도해 손실을 회피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의혹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면 주식 전부를 팔았을 것이지 반도 안되는 일부만 팔았을 리 없다"고도 적었다.

오 변호사는 "지금 돌이켜 보면 그냥 강남에 괜찮은 아파트나 한 채 사서 35억원 짜리 가지고 있었으면 이렇게 욕먹을 일이 아니었을 것인데 후회가 막심하다"면서 "자산의 83%가 주식이니 어쩌니 하는 것이 왜 비난받을 일인지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의원님 입장에서는 제기한 의혹들이 '아니면 말고'라고 넘어갈 수 있을지 모르지만 저와 후보자 입장에선 모든 명예가 달린 문제라 끝까지 싸울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의원님만 동의한다면 언제든지 어떤 방식이든지 주식거래내역에 대해 토론과 검증을 하고 해명하고 싶다"며 '맞짱 토론'을 제안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