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찰 "박유천-황하나 동반 마약 투약"

경찰 "박유천-황하나 동반 마약 투약"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4.13 09:14:23 | 수정 : 2019.04.13 15:31:32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가 함께 마약을 한 사람으로 전 남자친구인 박유천을 수사기록에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 밤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경찰은 검찰에 넘긴 수사기록에서 황하나와 마약을 함께 투약한 당사자로 박유천을 적시했다.

그동안 경찰은 황하나로부터 박유천과 함께 올해 초 두세 차례에 걸쳐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벌이던 경찰은 박유천의 혐의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를 상당 부분 확보해 검찰에 넘겼다. 또한 경찰은 황하나와 박유천이 지난해 5월 결별 이후에도 지속적인 만남을 가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박유천이 주장한 내용과 상반되는 결과다. 

앞서 박유천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도 기사를 접하고 많이 놀랐고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지만,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