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주호·양동근·양익준·양현민 “필로폰 투약? 영화배우 양씨?”… “절대 아니다”

양주호·양동근·양익준·양현민 “필로폰 투약? 영화배우 양씨?”… “절대 아니다”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4.12 20:15:37 | 수정 : 2019.04.12 20:15:50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쳐

양주호, 양동근, 양익준, 양현민 등 양씨 성을 가진 배우들이 오늘 하루 곤혹을 치뤘다.

12일 연합뉴스TV 보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께 영화배우 양 씨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호텔 근처 도로에서 찻길을 뛰어다닌다는 112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다.

양 씨는 주행하던 차량에 부딪히는 사고까지 났다. 경찰은 이상행동을 하는 양 씨를 상대로 간이 마약 검사를 시행했고, 이 과정에서 필로폰 양성반응이 나온 것이다.

연합뉴스TV는 “경찰은 양 씨를 상대로 추가 투약 여부와 마약을 구매한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숱한 양씨 배우들을 떠올렸다. 양주호, 양동근, 양익준, 양현민 등의 이름이 거론됐다.

이들 배우들 모두 억울함을 토로했다. 양주호 측은 “마약 투약 배우 양 모 씨가 아니다”, 양동근 측은 “현재 드라마 촬영장에 있다”고 답했으며, 양익준 측은 “마로니에 공원에 있다”고 말했다. 양현민 측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양씨의 정체가 밝혀지기 전까지, 애먼 배우들이 계속 피해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