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해투 4' 김성은 "미달이 시절 안 예뻤다... '써니' 오디션 대신 성형 택해"

'해투 4' 김성은 "미달이 시절 안 예뻤다... '써니' 오디션 대신 성형 택해"

이은지 기자입력 : 2019.04.12 09:15:17 | 수정 : 2019.04.12 09:15:16

배우 김성은이 성형 수술을 했지만 다시 보형물을 뺀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김성은은 과거 '순풍 산부인과'의 미달이로 사랑받았던 사실을 이야기하며 “아무래도 어릴 때만 반짝 '순풍 산부인과'를 찍었기 때문에 눈썰미가 좋으신 분 아니고는 요즘은 거의 못 알아본다”고 말했다.

또 “하지만 당시 태어나지 않았던 친구들도 미달이 하이라이트를 보면서 저를 알아봐 주시더라”고 말했다. 

김성은은 이후 자신이 했던 성형 수술에 대해 털어놨다. “2010년에 영화 오디션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성형수술을 하는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왔다. 그 때 성형수술을 택했다”는 것. 이어 “미달이 때 예쁜 얼굴도 아니었고, 자라서도 그리 예쁜 얼굴이 아니었다. 예뻐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어린 나이에 아무 것도 모를 때 철없이 내린 결정이었다”며 영화 '써니' 오디션 대신 성형수술을 택한 것에 뒤늦게 후회했다고 밝혔다.

결국 김성은은 얼굴에 넣었던 보형물을 다 뺐다고. 그는 "부작용도 있었다. 윤곽 같은 경우도 예전 얼굴로 돌아가는 재건 수술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