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 국내 첫 심장박물관 개관

최근 3년 준비 끝 북인천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안에 마련

이기수 기자입력 : 2019.04.11 10:51:24 | 수정 : 2019.04.16 10:25:00

북인천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지하1층에 위치한 국내 첫 심장박물관 개관 기념 행사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 사진 왼쪽부터 서경석 서울대병원 간담췌외과 교수, 김용진 세종의학연구소장, 오병희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장, 허봉렬 부천시립노인전문병원장, 이명묵 부천세종병원장, 홍창의 서울대 명예교수, 박영관 심장박물관장(세종병원 회장), 서정욱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 이사장, 박진식 혜원의료재단 이사장, 노영무 고려대 명예교수, 이흥재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 이사, 이재화 고려계전 대표, 최병국 인천아트플랫폼 관장.  

우리나라 심장병 진단 및 치료 발전사를 한 눈에 보고, 선천성 및 후천성 심장병에 대한 이해도를 넓힐 수 있는 국내 첫 심장박물관이 본격 전시에 들어갔다.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이사장 서정욱·서울대 병리과 교수)은 10일 오후 북인천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지하1층 란갤러리와 대강당에서 심장박물관 개관 기념식을 갖고 일반에 공개했다고 11일 밝혔다(사진).

심장박물관은 심장을 이해하고 경험하고 생각하는 공간, 심장병 전문가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커뮤니티로 대한민국 심장 치료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게 기획됐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지하 1층 란갤러리 옆에 전시 공간을 배치했다. 관람 시간은 평일은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토요일은 오전 8시30분부터 낮12시30분까지다. 공휴일은 휴관하며 온라인(http://heartmuseum.kr/)을 통해 전시물을 만나볼 수 있게 배려했다.

전시는 국내 심장학의 개척자 소개부터 심장에 대한 다양한 이해, 심장을 진단하는 다양한 기구, 여러가지 심장병에 관한 소개와 더불어 VR로 심장을 체험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각 전시물에 대한 설명은 관람자가 QR코드를 찍어 직접 열어보는 형식으로 자세히 들어볼 수 있다.

서정욱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 이사장은 "심장병 환우 및 보호자들과 늘 가까이 대면하는 의사와 간호사를 비롯한 의료계 종사자들의 기초지식을 바탕으로 일반인들이 궁금증을 풀어줄 수 있는 내용으로 콘텐츠를 구성했다"며 "심장건강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집단을 대상으로 한 공개 강좌와 체험 프로그램을 주기적으로 개최해 최신 정보를 다 같이 공유할 수 있게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기수 기자 elgis@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