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산불 피해보상 보험처리 현실적 쉽지 않아

산불 피해보상 보험처리 현실적 쉽지 않아

조진수 기자입력 : 2019.04.11 05:00:00 | 수정 : 2019.04.11 06:34:48

건조한 봄철을 맞아 지난 4일 오후 강원도 고성에서 산불이 발생해 국가재난사태로 선포될 정도로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피해보상 보험처리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1일 보험업계 관계자는 “산불로 화재가 발생한 경우 기본적으로 화재보험이나 재산종합보험에 가입한 경우 건물이나 시설 등의 피해금액에 대해 보상이 가능하다”며 “하지만 이번 산불의 경우 산 인근의 농가 등이 화재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화재보험을 통한 피해 복구가 쉽지 않을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산불로 인해 자동차에 화재가 발생한 경우에는 자동차보험의 자차담보에서 보상이 가능하다. 또 개인이 산불로 화상을 입거나 다친 경우 개인이 가입한 상해보험이나 실손보험 등에서 의료비에 대한 보상이 가능하다.

동해시와 같이 일부 지자체의 경우 주민들에 대한 단체상해보험 가입이 돼 의료비 등 보상이 가능하다. 농가의 경우 농작물재해보험과 가축재해보험에 가입 돼 있다면 보상이 가능하다.

농협손보 관계자는 “강원도 산불로 농작물이나 가축 피해는 미비하다”며 “산간 지역으로 집이나 시설의 피해가 크다. 계속 피해에 대해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이번 강원도 산불의 산림 피해규모는 당초 530㏊로 잠정 집계됐다. 그러나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위성영상(아리랑 3호) 분석 결과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 등 5개 지역의 피해면적은 잠정적으로 1757㏊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고성·속초가 700㏊, 강릉·동해는 714.8㏊, 인제 342.2㏊ 규모다. 보다 정확한 피해면적은 현장조사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9일 오전 피해 취합 기준으로 강원도 산불 관련 보험접수 상황은 401건이다. 보험종목별로는 화재보험, 재산종합보험 등 재물보험이 351건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서 자동차보험 46건과 상해보험 4건이었다.

피해 현장조사가 계속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재계·금융·연예계 등 각계각처에서도 구호 손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국내 금융권은 피해시설 긴급복구와 이재민 구호를 위해 40억원 상당의 성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피해 지역의 기업 및 개인을 대상으로 긴급자금대출, 상환유예, 보험금 신속 지급, 신용카드 결제대금 유예 등의 금융지원을 통해 피해 지역민들이 빠른 시간내에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조진수 기자 rokmc439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