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종교, 영화 ‘사바하’ 제작사 대상 명예훼손 고소

대종교, 영화 ‘사바하’ 제작사 대상 명예훼손 고소

인세현 기자입력 : 2019.04.09 17:33:08 | 수정 : 2019.04.09 18:03:18

대종교가 독립운동가이자 대종교 교조인 홍암 나철의 합성 사진을 영화에 사용한 ‘사바하’의 제작사 외유내강을 9일 고소했다.

이날 대종교는 “특정 종교관에 심취해 의도적 모독과 심각한 명예훼손의 자행에 분노와 좌절감을 느낀다”며 “추가로 제기될 유족들의 민·형사 소송과는 별도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대종교 명예훼손에 대한 형사 고소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사바하’ 제작사는 나철 사진에 배우 정동환이 연기한 사이비 교주 얼굴을 합성해 사용한 것에 관해 “명백한 실수”라고 사과한 바 있다.

대종교는 “해당 문제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주장들은 사실상 납득하기 어려운 만큼 명백한 형법 제308조 사자 명예훼손죄로 판단된다”며 “작금의 사태를 엄중히 판단해 제작사에 침통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