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주빈 “내 증명사진 무단도용, 법적 대응 결정”

이주빈 “내 증명사진 무단도용, 법적 대응 결정”

이준범 기자입력 : 2019.04.09 17:25:43 | 수정 : 2019.04.09 18:03:08


배우 이주빈이 증명사진 도용 문제에 강경 대응 의사를 밝혔다.

9일 이주빈 소속사 에스더블유엠피 측은 “지난달 29일 법원으로부터 당사 아티스트인 이주빈에 대한 연락을 받았다”며 “이주빈의 증명사진을 도용한 가짜 신분증에 대한 내용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동안 당사는 이주빈 씨의 증명사진이 불법 스포츠 토토 사이트, 중고거래 사이트 등에서 도용되고 있음을 꾸준히 제보받아 왔다”며 “경고와 주의 수준에서 해결해왔으나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리게 됐다. 증명사진 도용은 자사 아티스트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자 퍼블리시티권 침해다”라고 지적했다.

소속사 측은 “이유를 불문하고 자사 아티스트 사진의 무단도용을 용납할 수 없다”며 “팬들과 소통을 위해 SNS에 게재한 증명사진이 범죄에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에 커다란 슬픔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 증명사진 도용으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유감을 표하는 바다. 저희 소속사는 이 사안에 대해 면밀히 살핀 후 법적인 대응을 검토하도록 할 예정이다”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주빈 역시 증명사진 무단도용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주빈은 “그동안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서 '역대급 증명사진'으로 많은 관심을 받아온 제 증명사진이 지속적으로 불법 스포츠 토토 사이트, 중고거래 사이트 등 여러 사이트에 무단으로 도용됐다는 제보를 받아왔다”며 “개인적으로 사이버 범죄 신고를 해왔고, 저희 소속사에서도 연락을 취해 수차례 경고를 했지만 개선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난 3월 이 사진으로 가짜 신분증을 만들어 인터넷 중고거래를 통한 다수의 사기 피해자들이 발생했고, 법원에서 가짜 신분증이 제출됐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이제는 경고 이상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저희 소속사에서 기사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주빈은 “증명사진 도용은 명백한 명예훼손이자 퍼블리시티권 침해”라며 “더 이상의 피해가 생기지 않기 위해 앞으로 이 사안에 대해 적극적인 법적 대응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주빈은 “그냥 지나치지 않고 제보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제 사진으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는 안타까운 마음을 담아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사건이 잘 해결되기를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이주빈은 tvN '미스터 선샤인'에서 계양, OCN '트랩'에서 김시현, 최근 종영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왕이륙(정은우)의 매장에서 일하는 수정 역을 맡아 얼굴을 알렸다. 오는 7월 방송 예정인 영화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의 첫 TV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합류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사진=이주빈 인스타그램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