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마이크로닷 부모, 자진 귀국 후 공항서 체포… “IMF 때라 어쩔 수 없었다”

마이크로닷 부모, 자진 귀국 후 공항서 체포… “IMF 때라 어쩔 수 없었다”

이준범 기자입력 : 2019.04.09 09:49:17 | 수정 : 2019.04.09 10:27:49


사기 혐의를 받는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 신모씨 부부가 한국에 입국한 직후 경찰에 체포됐다.

신씨 부부는 지난 8일 오후 7시30분쯤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충북 제천경찰서는 자진 귀국한 신씨 부부를 곧바로 제천경찰서로 압송했다. 마이크로닷의 아버지는 "IMF 때라서 어쩔 수 없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선임한 변호사를 통해 최근 경찰에 자진 입국 의사를 전했다. 본격적인 조사는 9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20년 전 제천에서 목장을 운영한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친척과 이웃 등에게 거액을 빌려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의혹이 지난해 11월 제기됐다. 마이크로닷이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 10여명, 피해 금액 6억원 상당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경찰은 논란이 일자 인터폴에 신씨 부부에 대한 적색수배를 신청했다. 인터폴은 경찰청의 신청을 받아들여 신씨 부부에 대한 적색수배를 지난해 12월 12일 발부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