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냉부해' 이이경 "운동 그만두고 우울증… 아버지 권유로 高 자퇴"

'냉부해' 이이경 "운동 그만두고 우울증… 아버지 권유로 高 자퇴"

이은지 기자입력 : 2019.04.09 09:48:05 | 수정 : 2019.04.09 09:48:03

'냉장고를 부탁해' 이이경이 고교시절 자퇴한 비하인드 스토리에 관해 밝혔다.

8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으라차차 남매 이이경과 안소희의 냉장고 2탄이 방송됐다.

이날 이이경은 18세부터 노량진에서 자취를 홀로 한 사연을 밝혔다. 이이경은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서울 노량진의 옥탑방에서 인생의 반을 홀로 지내왔다고.

자퇴는 다름아닌 아버지의 권유. 이이경은 "운동을 그만두고 우울증이 왔었다"며 "(아버지가) 그냥 너 하고 싶은 거 하고 살아"라며 아버지가 자퇴서에 도장을 찍어줬다고 밝혔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