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설리, 음주 후 "시선 강간 싫다"..무슨 일?

설리, 음주 후 "시선 강간 싫다"..무슨 일?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4.09 07:29:36 | 수정 : 2019.04.09 07:31:45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가수 출신 배우 설리가 음주 방송을 진행해 논란에 휩싸였다.

설리는 지난 8일 밤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팔로워들과 소통했다. 

그는 약 1만 4000여명의 시청자들에게 지인들과의 술자리를 공개했다. 

영상에서 취기가 올라 보이는 설리는 "왜 속옷을 입지 않느냐"는 질문에 상의 한쪽을 어깨 부근까지 내리며 "그냥 여기까지. 이건 겨드랑이"라고 답했다. 

이어 설리는 "노브라로 당당할 수 있는 이유를 알려달라"는 말에 "날 걱정하는 건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시선 강간하는 사람들이 더 싫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한병 반이면 약간 맛이 가고 두 병이면 그냥 정신을 잃는다"며 "안 졸리다. 원래 눈이 이렇다"고 말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