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수근 소속사 측 "차태현-김준호와 내기골프? 문제 행동 없었다"

이수근 소속사 측 "차태현-김준호와 내기골프? 문제 행동 없었다"

이은지 기자입력 : 2019.04.04 16:27:40 | 수정 : 2019.04.04 16:27:38

배우 차태현, 개그맨 김준호 등이 내기 골프를 쳤을 당시 개그맨 이수근이 동석했던 것으로 전해졌으나 소속사가 "문제될 것이 없다"고 밝혔다.

4일 이수근의 소속사 SM C&C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수근은 라운딩 당시, 일체의 금전 거래 등 법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다. 지인의 초대를 받아 라운딩에 참석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소속사 측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추측성 기사와 댓글은 삼가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가수 정준영은 최근 자신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성관계 불법촬영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의 조사를 받고 구속기소됐다. 이 과정에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 출연진의 내기 골프 의혹이 불거졌고, 차태현과 김준호 두 사람은 출연 중이던 ‘1박 2일’에서 하차했다. ‘1박 2일’ 제작은 무기한 중단됐다.

아래는 소속사 SM C&C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방송인 이수근의 소속사 SM C&C입니다.

확인 결과 이수근은 라운딩 당시, 일체의 금전 거래 등 법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지인의 초대를 받아 라운딩에 참석했을 뿐입니다.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추측성 기사와 댓글은 삼가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