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그녀의 사생활’이 ‘박민영 드라마’인 이유

‘그녀의 사생활’이 ‘박민영 드라마’인 이유

이준범 기자입력 : 2019.04.03 15:31:25 | 수정 : 2019.04.03 15:31:32


“그럼 박민영 씨는 어디에 기대시나요.”

3일 오후 2시 서울 언주로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그녀의 사생활’ 제작발표회에서 MC 박슬기의 물음에 웃음이 터졌다. 감독과 배우들 모두 배우 박민영에게 기대며 촬영하고 있다는 말을 했기 때문이다. 김재욱은 “드라마가 끝날 때까지 기댈 생각”이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그만큼 박민영의 존재감과 맡은 역할이 큰 드라마란 의미다.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을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 드라마다. 배우 박민영, 김재욱과 함께 사랑인지 우정인지 아리송한 덕미의 남사친 역에 안보현, 덕미의 절친 역에 박진주, 덕미가 팬 페이지를 운영하는 아이돌 역에 정제원이 각각 출연한다.

어두웠던 전작 JTBC ‘라이프’에 이어 밝은 로맨스 드라마를 연출하게 된 홍 감독은 “덕질과 덕후는 저도 생소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드라마를 준비하면서 덕후가 현실 세계에서 멀지 않다고 생각했다. 나도 어느 순간엔 덕후였고 덕질을 하고 있었더라”라며 “덕후의 이야기가 현실 세계 속 우리들의 이야기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그녀의 사생활’을 소개했다.

홍 감독은 “박민영이 여러 가지를 표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이어 “촬영하면서 박민영이 코미디면 코미디, 감정이면 감정은 물론 멜로나 로맨스에 대한 탁월함까지 갖고 있다는 걸 느꼈다. 도움을 많이 얻고 있다”고 함께 작업 중인 소감을 밝혔다.


김재욱도 박민영 칭찬 대열에 합류했다. 주로 무거운 주제의 드라마나 짝사랑 역할을 맡아온 김재욱이 이렇게 가볍고 밝은 작품에 출연하는 건 처음이다. 김재욱은 “박민영과 연기하는 게 굉장히 즐겁다”며 “그녀의 연기 보는 게 재밌고 집중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힘이 있다고 생각한다. 프로페셔널하면서 단단하고 또 유연하다. 주위 챙길 줄 아는 노련함도 있다. 박민영과 함께해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하면 할수록 느낀다. 많이 기대고 있다”고 극찬했다.

박민영이 주변 배우들과 제작진에게 신뢰를 주는 데는 이유가 있다. 박민영은 이번 성덕미 역할을 위해 꽤 오랜 기간 준비해왔다. 그는 “어디를 가더라고 홈마(아이돌 홈페이지 운영자)를 봤다”며 “시상식에 가도 아이돌이 아니라 아이돌을 찍는 홈마들을 보게 되더라. 그래서 시상식 MC도 맡았고, 출근길이나 프리뷰 사진도 많이 봤다”고 캐릭터를 위해 긴 시간 연구했음을 털어놨다.

친언니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친언니를 “굉장한 덕후”라고 소개한 박민영은 “언니가 공부를 하다가도 오후 11시30분 알람이 울리면 집에 있는 모든 핸드폰을 바닥에 깔아놓고 투표를 한다”고 일화를 소개했다. 이어 “자기 일을 열심히 하면서 덕질을 하는 게 가능하구나 싶었다. ‘그녀의 사생활’을 처음 봤을 때도 불가능한 게 아니고 현실적이란 생각이 들어서 출연하게 됐다. 하는 일을 열심히 하면서 인생의 다른 즐거움을 찾는 언니가 지금 제 롤 모델이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박민영은 “즐겁지 못하게 찍고 있다”고 털어놨다. 숙제하는 것처럼 매일 연구하고 고민하면서 찍고 있다는 얘기였다. 박민영은 “모두의 노력이 나중엔 좋은 결실이 될 수 있도록 더욱더 힘내서 찍겠다”며 “많이 기대해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녀의 사생활’은 tvN ‘진심이 닿다’ 후속으로 오는 10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된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사진=박태현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