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마약의혹' 황하나 "우리 아빠·삼촌, 경찰청장과 베프" 인맥 과시

민수미 기자입력 : 2019.04.02 20:45:19 | 수정 : 2019.04.04 14:09:10

사진=황하나씨 SNS

마약 의혹에 휩싸인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가 평소 지인들에게 경찰 고위인사와의 인맥을 과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요시사는 2일 황씨와 지인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2월 황씨는 지인에게 “사고 치니까 (어머니가 화나서)…그러면서 뒤에서 뒤처리는 다 해준다. (사고치고 다니니까 어머니는) 내가 미운 거지 뭐…나한테 사기치는 애들이 많잖아”라고 말했다. 2015년 12월은 황씨의 마약 사건 수사가 마무리 될 때다. 

또 한 블로거와 명예훼손 여부를 놓고 소송을 벌이던 2015년 8월 황씨는 지인들에게 경찰 고위직과의 인맥을 자랑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의 지인은 “소송 당시 황씨가 경찰서장실에서 조사를 받고 왔다며 SNS에 서장실 사진까지 올렸다가 내린 적 있다”라고 설명했다.

황씨의 또 다른 지인은 “황씨가 ‘삼촌과 아버지가 경찰청장이랑 베프(베스트프렌드)다’라고자랑했다”고 말했다.

황씨의 어머니 홍영혜씨는 남양유업 창업주 홍두영 명예회장의 3남 2녀 중 막내 딸이다. 

남양유업은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황씨는 회사 경영과 무관한 사람”이라고 밝히며 선을 그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