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무한도전’ 종영 1주년, 유재석 “기다려주신다면 꼭 돌아갈 것”

‘무한도전’ 종영 1주년, 유재석 “기다려주신다면 꼭 돌아갈 것”

이준범 기자입력 : 2019.04.01 09:29:17 | 수정 : 2019.04.01 10:14:30

사진='무한도전' 인스타그램


MBC '무한도전' 멤버들이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지난 31일 오후 '무한도전' 종영 1주년을 맞아 한 자리에 모인 김태호 PD, 방송인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조세호, 양세형, 황광희는 '무한도전' 공식 SNS를 통해 깜짝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르겠다. 벌써 1년”이라며 “오늘 오랜만에 멤버들과 모여 이야기를 했는데, 모인 김에 라이브 방송으로 많은 분들께 인사를 드리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지난해 3월 31일 종영 인사를 드리면서도 빠르면 6~7개월 안에는 인사를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벌써 1년 하고도 하루가 되는 날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유재석은 녹화로 늦게 도착한 박명수를 보며 “명수 형이 오니까 정말 '무한도전'을 하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멤버들에게 '무한도전'이 끝난 뒤 기분을 묻자, 조세호는 “마음이 공허했다. 매주 목요일 녹화할 날을 기다렸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양세형은 “'무한도전'이 없어지니까 이제 내리막이라는 이야기가 많이 들렸다”고 털어놨다. 정준하는 "너무 많이 울어 막방을 못 봤다"고 했고, 박명수는 "집사람이랑 예전 '무한도전'을 봤는데 너무 재밌더라. 저도 가끔 제가 나오는 '무한도전'을 보고 많이 웃는다"고 그리워했다. 하하는 "항상 그리워했다. 다 모이니까 감동적"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참석하지 못한 정형돈과 노홍철도 영상통화로 인사를 전했다. 정형돈은 "부득이하게 촬영 중이라 참석하지 못했다"며 "짧은 시간이지만 좋은 추억을 만들길 바라겠고, 행복한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노홍철은 "한 5년 만에 하는 것 같은데 감히 해보겠다"며 "무한~도전"을 외쳤다. 이어 "제가 감히 '무한도전'을 외치고 드릴 말씀은 없다.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한 마디뿐이다"고 밝힌 뒤 "너무 죄송하다"며 무릎 꿇고 손을 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유재석은 “시간이 너무 길어져 죄송하다”며 “저도 그렇지만 다른 분들도 그럴 거다. 오늘도 '무한도전' 언제 하냐는 이야기를 들었다. 물론 모든 분들이 '무한도전'을 기다리는 건 아니겠지만, 기다려주는 분들이 있다는 게 감사하고, 그래서 저희도 빨리 많은 분들을 만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청자분들이 저희를 기다려주신다면 꼭 돌아가도록 하겠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무한도전'은 지난해 3월 31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13년 만에 시즌 종영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