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 우이동∼신설동 경전철 노선 최종 확정

남호철 기자입력 : 2009.01.22 16:39:02 | 수정 : 2009.01.22 16:39:02

"
[쿠키 사회] 서울 우이동과 신설동을 연결하는 지하 경전철의 역 위치가 정해졌다.

서울시는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우이∼신설 경전철 건설사업안을 최종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확정된 우이∼신설 경전철 노선은 우이동에서 삼양사거리∼정릉∼아리랑고갯길∼성신여대 입구를 거쳐 신설동에 이르는 총 11.4㎞이다. 차량기지는 우이동 325 일대에 1곳 만들어지며 정거장은 13곳으로 지하철 4호선 성신여대 입구역과 6호선 보문역, 1·2호선의 신설동역에서 환승된다.

이 경전철은 7554억원을 들여 지난해 10월1일 착공돼 2013년 준공될 예정이다.

우이∼신설 경전철 노선이 서울에서 처음으로 개통하면 우이동 지역에서 도심으로의 접근이 편리해지고, 기존 지하철의 효용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경전철이 지상 교통수요를 상당 부분 흡수해 서울 동북부 지역의 교통혼잡이 완화될 전망이다.

시는 무인운전 시스템으로 운영할 예정인 이 경전철이 강남·북간의 균형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역무실과 매표소를 없애고 전 분야에 중앙집중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경전철 운영조직의 경영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엘리베이터·에스컬레이터·스크린도어 등 편의시설을 갖추게 된다.

시는 우이∼신설 노선을 포함해 2017년까지 경전철 7개 노선을 단계적으로 건설한다는 장기 계획을 세워 놓고 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남호철 기자
hcnam@kmib.co.kr

▶신정환 "이유 불문하고 죄송"…욕설 파문 사과
▶헤타리아 후폭풍…일본 국내외 한국 비판여론 급등
▶검찰 "용산 화재 원인은 '화염병'" 잠정결론
▶'이명박'의 미래는 개?…日사이트 논란
▶고현정"며느리들이 영어로 따돌림?… 유치한 분들 아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