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동원, 무릎 부상으로 축구대표팀 하차… 연이은 부상 악재

지동원, 무릎 부상으로 축구대표팀 하차… 연이은 부상 악재

김정우 기자입력 : 2019.03.25 12:51:13 | 수정 : 2019.03.25 12:51:18

사진=연합뉴스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을 하루 앞두고 지동원이 부상으로 축구대표팀에서 하차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5일 “지동원이 왼쪽 무릎에 물이 차는 부종 증세로 대표팀에서 빠지게 됐다”고 밝혔다. 전날 밤 파주 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를 떠난 지동원은 이날 소속팀인 독일 아우크스부르크로 복귀한다.

대표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동원은 대표팀 소집에 전 소속팀 경기에서 왼쪽 무릎에 타박을 당했고 지난 볼리비아전 이후 통증을 느꼈다. 병원 검진 결과 무릎에 물이 차서 휴식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지난 18일 수집 훈련 시작 이후 3명이 벤투호에서 중도 하차하게 됐다. 앞서 지난 20일 B형 독감으로 대표팀을 떠난 김진수(전북)에 이어 21일 정승현(가시마앤틀러스)이 햄스트링 문제로 소속팀에 복귀했다.

지동원은 지난 22일 볼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손흥민(토트넘)과 투톱 스트라이커로 활약, 승리에 기여한 바 있다.

한편,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