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정부시장, 전철 7호선 노선변경 추진 어려움 밝혀

21~22일 잇따라 주민설명회 개최

고성철 기자입력 : 2019.03.24 16:01:04 | 수정 : 2019.03.24 16:00:59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21일 신곡1동 행정복지센터, 22일 송산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시.도의원과 주민들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와 관련한 주민설명회를 열었다.(사진)

안 시장은 설명회에서 “기본계획 변경을 위해 시민들과 함께 여기까지 왔으나 관련 법령의 벽을 넘지 못했다며 노선변경 추진이 사실상 어려운 상황임을 밝혔다.

이번 주민설명회는 지난 222일 의정부시가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의 노선변경 용역 추진이 현실적으로 무의미한 상황임을 밝히며, 그간 지속해 온 T/F팀을 해산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안 시장은 지난 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기본계획 변경을 관철시키지 못한 데 대해 자신의 책임임을 밝혔다.

설명회는 개회 및 추진 배경과 동영상 상영, T/F 구성 배경과 주요 활동내역 설명,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의 기본계획 노선변경 추진을 위해 그 동안 민관정이 함께 추진해 온 과정과 노선변경이 한계에 부딪힌 이유를 시민들에게 설명하고, 이로 인한 교통불편을 호소하는 지역에 대한 장단기 교통 개선대책 추진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일부 시민은 시의 의지가 없었다고 반발하며 노선변경 검토 용역의 재발주 추진 의사를 묻는가 하면 경기도 차원에서 나서도록 촉구했다.

시 관계자는 해당 지역의 대중교통 이용 불편에 대한 교통 개선대책을 4월 중으로 추진하고, 향후 탑석역 완공 시점에 맞춰 대중교통 환승체계를 강화함으로써 의정부 시민들의 7호선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의정부=고성철 기자 ksc@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