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반도 평화 방해말라” 윤소하 ‘쓴소리’에 한국당 집단 퇴장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3.20 18:45:54 | 수정 : 2019.03.20 18:45:58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자유한국당(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당은 윤 원내대표의 발언에 반발, 집단 퇴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한국당은) 더 이상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방해하지 말라”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미국을 방문해 완전한 비핵화가 되기 전까지는 제재 완화를 해서는 안 된다고 종용했다. 결과적으로 북미협상에 재를 뿌린 셈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전 세계에서 딱 세 집단만이 북미 간의 대화를 마고 한반도에 냉전의 어두운 과거를 드리우려 하고 있다”며 “미국 강경 매파와 일본 아베 정부, 그리고 한국의 제1야당 한국당”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수용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윤 원내대표는 “지난해 12월 나 원내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직접 합의해 놓고도 정반대인 비례대표제 폐지 법안을 내는 것은 철저한 자기모순”이라며 “한국당은 더 늦기 전에 한국 정치를 근본적으로 바꿀 마지막 급행열차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열차에 타기를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정당득표에 비례해 의석을 배분하는 선거제도를 말한다. 

윤 원내대표의 강도 높은 비판에 한국당 의원들은 집단 퇴장으로 응수했다. 이에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듣고 나가라” “자리에 앉아라”라고 외치기도 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한 것에 대해 민주당이 항의, 집단 퇴장했다. 이에 한국당은 “국민의 피끓는 소리에 귀를 막는 정권과 집권당”이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부의 ‘변화’도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더 과감하게 평화의 촉진자 역할을 해야 한다”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제재가 즉시 풀릴 수 있도록 모든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탄력근로제 확대 등 문재인 정부의 노동 정책에 대해서도 “최저임금 인상을 통해 노동존중 사회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철저히 지킬 것을 정부와 여당에 촉구한다”며 “한국당도 최저임금 노동자의 실질임금을 감소시키는 주휴수당 폐지의 꼼수 조치를 중단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