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마약 양성반응’ 애나 누구…#버닝썬MD #26세 #中여성 #불법체류

김미정 기자입력 : 2019.03.20 06:40:03 | 수정 : 2019.03.20 08:04:53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류를 투약·유통한 의혹을 받는 이 클럽의 MD 출신 중국인 여성 A씨(일명 ‘애나’)의 모발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애나의 모발에 대한 마약 정밀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양성 반응이 나온 약물은 엑스터시와 케타민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16일 1차 조사에서 애나의 모발과 소변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분석을 의뢰한 마약류는 필로폰과 엑스터시, 아편과 대마초, 케타민 등이었다. 애나는 지난해 9월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투약한 혐의로 적발된 바 있다.

경찰은 이날 2차로 애나를 소환해 어떤 경로로 마약을 구했고 누구에게 유통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애나가 중국 손님들을 유치하고 그들과 같이 마약을 투약한 사실은 시인했다”면서 “하지만 마약 유통 사실은 부인하며 중국 손님들이 직접 (마약을) 가져왔다고 했다”고 말했다.

앞서 버닝썬 전직 직원과 고객들은 애나가 중국인 VIP를 중심으로 마약을 유통했다고 증언했다. 이에 경찰은 내국인을 넘어 중국인 마약 투약·유통으로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국인 마약 유통 의혹을 버닝썬 관계자들이 알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애나는 8년 전 서울에 있는 한 대학 연기학과에 외국인 전형으로 입학해 지난해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졸업 이후엔 버닝썬 클럽에서 중국인 VIP 고객을 유치하는 일을 맡아왔으며, 현재는 여권이 만료돼 불법체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