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버닝썬과 무관하다”던 박한별, 남편·윤총경과 골프 회동…‘슬플 때 사랑한다’ 하차 요구 이어져

"버닝썬과 무관” 박한별 거짓말, 윤총경과 골프 회동

원미연 기자입력 : 2019.03.19 18:04:50 | 수정 : 2019.03.19 18:04:43

MBC 캡처


"버닝썬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힌 배우 박한별이
승리-정준영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리던 윤 모 총경과 함께
골프를 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어제(18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윤 총경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하던 지난해 초,
FT아일랜드 출신 가수 최종훈과
승리의 사업파트너인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
그리고 유 대표의 부인인 박한별과 골프를 친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최종훈이 경찰 조사에서
윤 총경은 물론 유 대표-박한별 부부와 골프를 쳤으며,
말레이시아 K팝 공연에서 윤 총경 측에
공연 티켓을 구해 준 적이 있다고 시인했습니다.

박한별은 지난 2017년 11월
임신과 함께 혼인신고 사실을 밝히며 화제가 됐는데요.
남편은 동갑내기 금융업 종사자라고만 알려졌을 뿐
그 신원이 정확히 공개되지는 않았습니다.

이후 박한별의 남편이
승리의 사업 파트너인 유리홀딩스 대표 유 씨로 드러나며 논란이 됐는데요.

이에 지난달 22일 박한별 소속사 측은
"박한별의 남편 유 씨가 승리와 친분이 있으며
유리홀딩스 공동대표인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최근 벌어진 (버닝썬 관련) 일련의 사건과는 유 씨가 전혀 무관하며,
본인 스스로도 크게 당혹스러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유 씨는 승리와 함께 있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정준영이 불법으로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공유한 사실이 드러났고,
최종훈의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기 위해
경찰과 유착한 정황도 드러나며 논란은 가중됐는데요.

특히 유 씨는 승리와 함께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에도 휘말렸습니다.


so****
박한별 너도 그냥 연예계 은퇴해라.
거짓말하다가 골프 친 거 들켰네.

rr****
이런 일에 하차 요구가 왜 필요하죠?
양심이라는 게 1이라도 있는 사람이라면,
하차 요구가 있기 전에 본인 스스로 하차해야 정상

cn****
박한별 불쌍하다고 하지 마라
유유상종 끼리끼리 만나는 거다


박한별은 현재 출연 중인
MBC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 촬영을 진행 중인데요.

앞서 지난 15일 박한별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측은
"제작진이나 MBC와 하차를 논의한 적 없다.
조심스럽지만 마지막까지 작품을 잘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던 박한별 또한
윤 총경과 골프 회동을 가진 만큼
박한별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