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질랜드 총격 참극… “이슬람사원 총격으로 40명 사망”

조현우 기자입력 : 2019.03.15 18:15:06 | 수정 : 2019.03.15 18:15:10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 2곳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사상자가 발생했다.

현지시간으로 15일 외신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해당 사고로 30명 가량이 숨진 것으로 우려되며 40~50명이 다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후 SNS에는 총기 난사범이 직접 생중계한 것으로 보이는 동영상이 확산됐다. 영상에서 남자는 이슬람사원으로 차량을 몰고 들어가 사람들을 향해 무작위로 총을 난사했다. 외신들은 해당 동영상의 진위는 확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총격 사건은 크라이스트처치 헤글리공원 인근에 있는 마스지드 알 누르 이슬람 사원 내부와 교외의 린우드 마스지드 모스크에서 발생했다.

총격 사건 발생 후 크라이스처치의 모든 학교와 의회 건물이 봉쇄됐다.

뉴질랜드 경찰은 총격 사건에 연루된 남성 3명과 여성 1명을 체포했으며, 관련 차량에서 많은 양의 폭발물을 제거했다고 발표했다.

범인을 자처하는 남성은 74쪽 분량의 ‘반이민 성명서'를 남겼다. 이 성명에는 자신이 누구인지 왜 이런 행동을 했는지에 대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긴급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어두운 날 중 하나”라면서 “오늘 발생한 일은 보기 드문 전례 없는 폭력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사람들 중 다수가 이민자나 난민일 수도 있다”면서 “그들은 뉴질랜드를 그들의 집으로 선택한 사람들이지만 우리에게 폭력을 행사한 사람은 그렇지 않다”고 덧붙였다.

크라이스트처치는 동해안 캔터베리 평야 중앙에 위치한 뉴질랜드 3대 도시다. 일명 ‘정원도시’로 불리며 한인들도 다수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