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성관계 몰카' 정준영 마약검사…소변·모발 임의제출

민수미 기자입력 : 2019.03.14 14:14:28 | 수정 : 2019.03.14 14:19:13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30)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정준영은 14일 오전 10시쯤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면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범행 당시 약물을 사용했느냐’ ‘2016년 수사를 받을 당시 뒤를 봐준 경찰이 있느냐’ 등의 질문에 정준영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말을 되풀이하며 조사실로 향했다. 

정준영은 승리(본명 이승현·29)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수차례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준영은 이날 마약검사를 위해 소변과 모발을 임의 제출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류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또 정준영이 과거 정준영이 휴대전화 복구를 맡겼던 사설 포렌식 업체에 대해 이틀째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정준영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동영상 범죄의 심각성과 사안의 중대성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