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갑룡 경찰청장, ‘경찰유착’ 의혹에 연신 고개 숙여 “명운 걸겠다”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3.14 13:45:22 | 수정 : 2019.03.14 13:50:55

가수 승리·정준영 등의 단체 카카오톡(카톡)방에서 불거진 경찰과 연예인 간의 유착 의혹에 대해 민갑룡 경찰청장이 고개를 숙였다. 

민 청장은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막 의혹이 제기되는 사안이고 수사로 하나하나 확인해 가는 과정이 있어 모든 사안을 명명백백히 밝힌 뒤 그에 따라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드리겠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와 정준영, 서울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의 직원 등이 포함된 카톡방에서 지난 2016년 7월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말라더라’는 내용이 언급됐다. 경찰총장은 경찰청장의 오기로 보인다.

또한 당시 경찰이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