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리그1] ‘에드가-김대원 환상골’ 대구, 제주 꺾고 새 구장서 축포

‘에드가-김대원 환상골’ 대구, 제주 꺾고 새 구장서 축포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3.09 15:54:04 | 수정 : 2019.03.09 15:54:25

사진=K리그 제공

대구가 성공적인 ‘집들이’를 치렀다. 

대구 FC가 9일 대구 DBG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2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대구는 올 시즌 첫 승리를 거머쥐는 것과 동시에 ‘포레스트 아레나’에서의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는 겹경사를 누렸다.

이날 경기에서 대구는 3-4-3 포메이션을 꾸렸다. 세징야와 김태원, 에드가가 창을 세웠다. 황순민과 츠바사, 정승원, 김준엽이 중원에 자리했다. 박병현과 홍정운, 김우석이 스리백을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이에 맞서 제주는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찌아구와 김성주, 마그노가 스리톱에 섰고 이창민과 아길라르, 권순형이 중원에 자리했다. 강윤성과 알렉스, 권한진, 박진포가 포백을 세웠다. 수문장은 이창근이 맡았다. 

전반전 양 팀이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대구는 세징야를 앞세운 공격 전개를 바탕으로 꾸준히 좌우 측면을 공략했다. 제주는 아길라르와 이창민의 발끝에서 수차례 역습을 전개했다. 

제주의 골문을 수차례 두드리던 대구는 후반 38분 절호의 찬스를 잡았다.

에드가가 찔러준 침투 패스를 정승원이 받았고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후 흘러나온 볼을 김대원이 침착하게 슈팅으로 연결해 골문을 갈랐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이후에도 공방을 이어가던 두 팀은 결국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전반 초반 공세를 펼치던 제주가 먼저 교체 카드를 빼들었다.

찌아구가 빠지고 김호남이 투입됐다.

김호남은 후반 18분 마그노의 침투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이했다. 하지만 조현우의 좋은 판단에 이은 슈퍼 세이브로 아쉬움을 남겼다.

대구의 공격도 거셌다. 

후반 17분 김준엽이 패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내어준 컷백 패스를 에드가가 오른발로 슈팅했으나 빗맞아 높게 떴다. 후반 20분에도 김대원의 강력한 슈팅이 골문 위를 지나갔다.

25분에는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때린 세징야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빗나갔다.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로 2차례의 실점 위기를 넘긴 대구가 결국 제주의 골문을 젖혔다. 31분 에드가가 수비 3명을 달고 넘어지며 때린 오른발 슈팅이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대구의 공세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39분 페널티 박스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김대원이 환상적인 턴으로 수비를 따돌리고 때린 오른발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다.

제주는 후반 추가 시간 아길라르의 슈팅마저 조현우의 선방에 막히며 무득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대구ㅣ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