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PD수첩' 故 이미란 "조선일보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냐"…"어떻게 친어머니에게 저런 패륜을"

'PD수첩' 故 이미란 "조선일보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냐"

윤광석 기자입력 : 2019.03.06 11:40:52 | 수정 : 2019.03.06 11:40:49

MBC 'PD수첩'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의 부인 고(故) 이미란씨가 한강에 투신하기 전 마지막으로 밝혔던 음성이 공개됐습니다.

어제(5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방용훈 사장의 아내 이씨의 사망 사건을 추적했는데요.


이씨는 친오빠에게 "조선일보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냐. 겁은 나는데 방법이 이것밖에 없다"라고 음성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그녀의 유서에는 남편 방 사장의 학대, 자녀들에 의해 사설 구급차에 실려 집에서 쫓겨났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는데요.

방송에서 그녀가 사망하기 전 4개월 간 자택 지하실에서 지냈다는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법조인들은 검찰의 봐주기 수사를 의심하고 있는데요.

경찰은 자녀들이 어머니를 다치게 했다며 '공동존속상해' 혐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지만,
검찰은 형이 가벼운 '강요죄'로 죄명을 변경해 기소했습니다.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se****
남편은 가진 돈 믿고 악마 짓 했다 쳐도
배 아파 낳은 친자식들은 돈 앞에 영혼이라도 팔았냐?
어떻게 친어머니에게 저런 패륜을 행할 수 있나??

ra****
방용훈 장모의 편지 검색해서 읽어보세요.
추악한 행위들이 널리 알려지길 바랍니다.

an****
수사 내용이 의심이 가네... 전면 재조사해라

pu****
장자연에, 방용훈에, 운전기사 욕질한 어린 것에... 집안이 참~~


방용훈 사장은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친동생으로 조선일보 지분을 가진 주주입니다. 윤광석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