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PD수첩', 故 이미란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어요?" 음성메시지

'PD수첩', 故 이미란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어요?" 음성메시지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3.06 06:12:45 | 수정 : 2019.03.12 08:44:41

MBC 'PD수첩'이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 부인인 이미란 씨의 죽음을 다루면서 석연찮은 의혹들이 떠올랐다.

지난 5일 방송된 'PD수첩'에서는 조선일보 가문의 일원이자, 코리아나호텔 사장 부인 이미란 씨가 자살을 선택한 이유와 관련 의혹이 집중 조명됐다.

이 씨는 2016년 9월 1일 새벽, 한강에서 투신자살했다. 투신하기 전 이 씨는 친정 오빠 이승철 씨에게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애썼는데, 조선일보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어요? 겁은 나는데 방법이 이것밖에 없어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유서에는 '제 시도가 실패해 살아남을 경우 방용훈이란 남편이 어떤 가혹행위를 뒤에서 할지 죽기로 결심한 두려움보다 그게 더 무섭습니다'라고 적혀있었다.

이 씨가 자살하기 전, 4개월 간 지하실에서 지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그는 유서를 통해 '4개월 간 지하실에서 투명인간처럼 지냈으며 강제로 끌려서 내쫓긴 그날부터 무너지기 시작했다'고 했다. 

전직 가사도우미는 "자기네는 1층에서 친구들하고 파티처럼 밥을 먹고 음식을 먹어도 깔깔댔지만 사모님은 지하실에서 아침에 고구마 2개, 달걀 2개 먹고 나중에는 입에서 썩은 내가 올라올 정도로 속이 비어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승철 씨는 "장례식도 없이, 우리에게 말 한마디 없이 화장을 해서 끝낸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분개했다.

이어 "이혼 생각을 안해봤겠나. 하지만 변호사들이 다 못한다고 했다. 우리한테 이런 말했다는 자료도 없애라고 하더라. 조선일보 측의 상대가 직간접적으로 들어올텐데 자기 법무법인 망한다고 했다"고도 했다.

또한 강제로 병원으로 실려가던 이 씨는 기지를 발휘해 구급차를 친정집으로 향하게 했다. 당시 찍은 사진에서는 이 씨의 팔, 겨드랑이, 허벅지 등 온 몸이 멍투성이였고 옷은 찢어져 있었다. 

이 사진을 본 표창원 의원은 "압박흔이다. 다발의 표피찰과 피하출혈이 보이는데 당연히 폭행의 흔적이다. 한 사람이 했다고 보기에는 상처가 여러 군데 너무 많다"고 말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