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한별 측 “버닝썬 의혹, 남편 사생활…밝힐 입장 없다”

박한별 측 “버닝썬 의혹, 남편 사생활…밝힐 입장 없다”

안세진 기자입력 : 2019.02.26 18:40:47 | 수정 : 2019.02.26 18:41:01

출처=연합뉴스

배우 박한별 측이 그의 남편으로 추정되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일반인 남편의 사생활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한별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박한별의 남편이 연예인이 아니기 때문에 소속사에서도 이렇다 할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배우의 일이라면 대응을 하겠지만 배우의 남편이 하는 일과 관련해서는 회사 차원에서 입장을 낼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박한별은 이번 이슈와 상관없이 주연을 맡은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에 정상 출연한다. 소속사 관계자는 예전에 정해진 일정대로 촬영을 소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지난 22일 클럽 버닝썬의 본사로 지목된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가 박한별의 남편이라는 의혹이 불거지자 박한별의 남편이 빅뱅 승리와 사업 파트너로 함께 일을 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일반인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박한별은 지난 201711월 자신의 SNS를 통해 결혼과 임신 사실을 동시에 공개했고, 이듬해인 20184월 아들을 출산했다. 박한별 남편은 일반인 남성으로만 알려졌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