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 타도’… K리그2 사령탑 이구동성

‘부산 타도’… K리그2 사령탑 이구동성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2.26 12:01:39 | 수정 : 2019.02.26 12:53:01

사진=K리그 제공

K리그2 부산 아이파크가 ‘공공의 적’으로 떠올랐다. 

26일 서울시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9 K리그 개막 미디어데이’에 모인 K리그2 10개 팀 감독들 중 6명은 ‘우승 후보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부산을 꼽았다. 

부산은 K리그 우승을 4차례나 달성한 강호다. 

하지만 2015년 2부 리그로 추락했다. 최근 2년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지만 좌절했다. 

부산은 올 시즌 조덕제 감독을 새 시즌 사령탑으로 영입해 승격을 노리고 있다. 

K리그2 디펜딩 챔피언인 아산 무궁화의 ‘견제 대상 1호’도 부산이었다.

박동혁 아산 감독은 “부산이 지난 2년 동안 승강 플레이오프(PO)에서 아픔을 겼었다. 각오도 남다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조덕제 감독님이 새로 오셨고 선수들도 좋아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평가했다.

김형열 FC안양 감독 역시 “부산은 조덕제 감독뿐만 아니라 사령탑 경험을 가진 노상래와 이기형 코치까지 보기 드문 강력한 코칭스태프를 꾸렸다”며 호화 코치진이 불러올 효과를 경계했다. 

지난 시즌 우승팀인 아산을 꼽은 사령탑도 3명이었다.

대전의 고종수 감독은 “박동혁 감독이 2년 차를 맞아 전술이 더 발전했을 것이다. 선수들이 워낙 출중하다”며 아산의 K리그2 2연패를 예견했다.

한편 부산의 조덕제 감독은 우승 후보로 전남 드래곤즈를 꼽았다. 전남은 지난 시즌 K리그1에서 강등됐다. 올 시즌 파비아노 수아레스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앉히는 등 명예회복을 노리고 있다. 

조 감독은 “부산이 최근 승강 PO에서 실패하고, 선수들도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서 우승 후보로 생각하는 것 같다”라며 “오히려 지난 시즌 K리그1에서 뛰었던 선수들을 잘 보유하고 있는 전남이 우승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서대문ㅣ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