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첼시 GK 케파, 초유의 교체 거부 사태...멘시티에 우승컵 내줘

첼시 GK 케파, 초유의 교체 거부 사태...멘시티에 우승컵 내줘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2.25 06:07:56 | 수정 : 2019.02.25 06:08:04

첼시의 골키퍼 케파가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첼시는 25일(한국시간)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3-4로 패했다. 

전후반을 비롯해 연장전까지 득점을 내지 못한 첼시와 맨시티는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여기서 승부가 갈렸다.

문제는 앞서 연장전이 끝나갈 때 발생했다. 첼시의 골키퍼 케파는 사리 감독의 교체 아웃 지시를 거부했다. 사리 감독은 부상 조짐이 보였던 케파 대신 윌리 카바예로를 투입해 승부차기에 진행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케파는 돌연 "괜찮다"는 수신호와 함께 그라운드에서 나오지 않았다. 사리 감독의 분노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기기까지 했다. 결국 케파는 본인 뜻대로 경기를 소화하며 세번째 키커 르로이 자네의 슈팅까지 막아냈지만, 나머지 네명의 키커에게 모두 골을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케파의 전무후무한 고집이 결국 맨시티에 우승컵을 내주게 되는 신호탄이었던 셈이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