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어린이 장난감 ‘스퀴시’서 화학물질 방출… “간 손상 등 유해 우려”

조현우 기자입력 : 2019.02.21 13:08:24 | 수정 : 2019.02.21 13:10:52

어린이 장난감인 ‘스퀴시’ 일부 제품에 인체에 유해한 화학물질이 방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스퀴시 제품 12개를 대상으로 유해물질 방출시험을 실시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간 손상, 점막 자극, 현기증을 유발할 수 있는 디메틸포름아미드가 방출됐다고 밝혔다. 

휘발성 유기화합물의 일종인 디메틸포름아미드는 노출시 코, 인후, 눈, 피부에 자극과 함께 현기증, 수면장애, 구토 등을 유발할 수 있는 간독성 물질이다. 


조사결과 12개 제품 모두에서 디메틸포름아미드가 시간당 54㎍/㎥∼1만6천137㎍/㎥ 수준으로 방출됐다. 

해당 방출량은 3세 이하 어린이에게 간 손상과 점막 자극 등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수준이다. 이 중 2개 제품의 경우, 여러 개의 스퀴시에 노출되는 상황에서는 6∼12세 어린이에게도 위해를 미칠 우려가 있었다.

또 12개 제품 중 10개 제품에는 KC 마크가 있었지만 사용자 최소연령과 품명 같은 일반 표시 사항이 제대로 표기되지 않았다. 

유럽연합은 최근 스퀴시에서 인체 유해 화학물질이 방출되면서 다수 제품을 리콜한 바 있지만 우리나라에는 어린이 완구에 대한 휘발성 유기화합물 방출량 기준이 따로 없는 상황이다. 

소비자원은 문제가 발견된 제품에 대해서는 사업자에게 판매중지와 회수를 권고했고 사업자는 회수에 나설 방침이다. 

또 국가기술표준원에 대해서도 어린이 완구의 재질, 용도, 연령에 따른 휘발성 유기화합물 방출량 기준 마련을 요청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