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그 엄마에 그 딸’ 조현아 남편, 상해 입은 목과 발가락…“죽어, 죽어버려” 폭행 영상 공개

조현아 남편, “죽어” 폭행 영상 공개

원미연 기자입력 : 2019.02.21 12:58:59 | 수정 : 2019.02.21 17:23:52

KBS 캡처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이혼소송을 진행 중인 남편 박 모 씨(45)가
조 전 부사장이 폭행과 폭언을 행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어제(20일) KBS 보도에 따르면,
박 씨 측은 조 전 부사장으로 추정되는 이가 폭행을 행사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과 함께
신체에 상해를 입은 증거 사진을 경찰에 제출했는데요.


박 씨가 제출한 사진에는 목과 발가락 부위에 상해를 입어
피가 묻어있는 남성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또한 공개된 영상에서는 조 전 부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남편인 박 모 씨에게
"네가 딴소리를 하니까 그렇지!", "죽어, 죽어버려" 등의 폭언을 퍼붓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박 씨는 특수상해·아동복지법 위반·배임 등의 혐의로
조 전 부사장을 19일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ma****
조현아랑 맨 정신으로 같이 살기도 참 힘들었겠다.
남편의 알코올중독도 이해가 될 지경이다.

bo****
조현아가 그나마 양반이라던데...
조현민과 이명희는 어느 정도란 말인가?

da****
아기들이 너무 불쌍하다.
엄마 아빠가 저러고 싸우고 소리 지르고... 정서적 학대는 분명하네.

bs****
그 엄마의 그 딸
자식은 부모의 뒷모습을 보면서 자란다고 하는데 부모가 어떤지 알 수 있을 거 같다.
소리치는 목소리가 딱 엄마네 소름 돋는다


앞서 박 씨는 지난해 4월 아내의 폭언과 폭행 등을 사유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소송을 제기한 바 있는데요.

박 씨는 조 전 부사장이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구속 수감됐다 풀려난
2015년 5월 이후 상습적으로 폭행을 해왔다며,
“태블릿 PC를 집어던져 발가락 끝부분이 절단됐으며
마음에 안 들거나 술을 마시면 ‘죽어’라고 하면서
벽에 몰아붙이고 목을 졸랐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박 씨는 조 전 부사장이
밥을 빨리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쌍둥이 아들에게 수저를 집어던지거나
잠을 자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언을 퍼붓는 등 학대를 했다는 주장도 제기했는데요.

이에 조 전 부사장 변호인 측은 "물건을 던져 상처를 입혔다거나
직접 폭행을 가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박 씨가 주장하는 내용은 모두 술 또는 약물에 취해
이상 증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발생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