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이딴 게 무슨 대통령 발언 김준교 후보, 한국당 즉각 사퇴시켜야”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2.19 16:32:43 | 수정 : 2019.02.19 16:32:46

더불어민주당 조승현 상근부대변인은 19일 “어제 자유한국당 대구·경북권 합동연설회는 시대착오적인 색깔론과 저질스러운 망언으로 난장판이 됐다. 그 중에서도 가장 목불인견(目不忍見)은 청년최고위원 후보 김준교였다”고 밝혔다.

조 상근부대변인은 “김준교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딴 게 무슨 대통령입니까. 저 자를 우리 지도자로 인정할 수 없다.’, ‘대한민국을 더럽히고 북한 김정은의 노예로 팔아먹으려는 짐승만도 못한 정권의 수괴인 문재인을 민족반역자로 처단해야 한다.’, ‘저능하고 열등한 문재인 정권 탄핵하지 못하면, 국민모두가 학살당하고 강제수용소에 끌려갈 것이다.’ 등의 망언을 퍼부으며, 극우 당원들의 표를 얻기 위한 망언경쟁의 끝판을 보여주었다”고 비난했다.

조 상근부대변인은 “당대표·최고위원 후보자들과 극우 당원들이 서로 뒤섞여 누가 선전을 하고 누가 선동을 당하는지 알 수가 없는 난장판이 된 전당대회, 모든 책임은 저질 정치인들이 막말과 망언을 마음껏 내뱉을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한 자유한국당이 져야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이 혹시라도 헌법 가치와 민주주의 이념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는 정당이라면 최고위원 자격이 없는 김준교를 즉각 후보 사퇴시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만약 김준교같은 저질 정치인이 공당의 최고위원으로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면 자유한국당은 당장 폐업신고 해야 할 것”이라며 “극우 당원들의 증오심과 적개심에 기생하는 극우정당은 대한민국 헌법 체계 및 민주주의 체제와 양립해 존재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