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흉가 체험’ 하다 시신 발견…노숙하다 사망 추정

정진용 기자입력 : 2019.02.18 17:20:47 | 수정 : 2019.02.18 17:23:34

버려진 요양병원에서 ‘흉가 체험 방송’을 진행하던 30대 유튜버가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인터넷 개인방송을 진행하던 유튜버 A씨는 지난 16일 자정쯤 광주 서구에 있는 한 요양병원을 찾아갔다. 개인방송 콘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는 ‘흉가 체험’을 하기 위해서였다.

해당 요양 병원은 오래전부터 운영하지 않아 방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외부인이 출입할 수 없도록 병원 건물 둘레로 철망이 쳐 있었다.

A씨는 철망을 넘어 몰래 병원으로 들어간 뒤 손전등을 비추며 병원 내부를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그런데 A씨는 병원 2층에 있는 한 입원실 문을 열고 놀랐다. 입원실 입구 쪽에 60대 남성이 쓰러져 있었기 때문이다.

발견한 남성은 이미 사망해 신체 부위 일부가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은 이 남성이 병원 입원실에서 노숙하다 사망한 것으로 보고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