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트럼프, 멕시코 국경 장벽 설치 위해 '국가비상사태' 선포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2.16 14:21:59 | 수정 : 2019.02.16 14:22:15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경장벽 설치 예산 확보를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멕시코 국경 지역에서 벌어지는 마약, 폭력조직, 인신매매 등은 우리나라에 대한 침략이다. 오늘 국가비상사태 선포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경장벽은 마약 유입을 막는 데 필요하다”며 “우리는 범죄자들이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관련해 미국 상원에 이어 하원이 전날 국경장벽 건설비용이 포함된 예산안을 가결했다. 하원이 통과시킨 예산안은 13억7500만 달러(한화 1조5500억 원)였는데, 이는 당초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57억 달러의 1/4 밖에 안 되는 금액. 이번 국가비상사태 선포는 의회 예산을 포함해 총 80억 달러(한화 9조원) 가량의 장벽 예산을 사용하기 위한 것. 

한편,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비상사태 선포를 결정한다면 법적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혀 소송에 나설 것을 경고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고소) 과정을 거쳐 행복하게 이길 것”이라고 응수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