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 2차 북·미 정상회담 계기 베트남행 '불발'

한전진 기자입력 : 2019.02.14 21:08:32 | 수정 : 2019.02.14 21:07:41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일 국내에서 정상외교 일정을 소화하는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서 북·미 회담 결과를 주시하며 종전선언과 평화체제 구축을 포함한 한반도 비핵화 전략을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27일부터 이틀간 개최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종전선언을 하기 위한 문 대통령의 베트남 하노이 방문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졌다.

한때 2차 북미정상회담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베트남 회담 가능성이 거론, 베트남에서의 남·북·미·중 4개국이 종전선언을 할 공산이 점쳐질 때부터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베트남행은 그 확률이 낮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4자 종전선언을 위해 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기간 베트남을 방문할 가능성을 두고 "북미 사이에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달렸으나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달 중 시 주석을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럼에도 일각에서는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북미 간 실무협상 등의 결과에 따라 중국을 제외하고 남북미 간 종전선언을 위한 문 대통령의 베트남 합류 가능성은 남아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회담이 열리는 시기에 문 대통령이 국내에 머무르게 되면서 이러한 가능성은 닫혔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전진 기자 ist1076@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