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당 '5·18 망언' 징계 결론 안나…14일 윤리위 재소집

문창완 기자입력 : 2019.02.13 21:10:51 | 수정 : 2019.02.13 21:10:55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3일 ‘5·18 망언’ 논란을 빚고 있는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해 중앙윤리위원회를 열고 징계 문제를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회부된 3인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에 대해 윤리위원들 간에 이견이 있어 14일 오전에 2차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14일 오전 7시 30분에 강남에서 윤리위를 재소집해 징계 여부를 확정하는데 이어 같은 날 오전 9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결정 사항을 의결할 방침이다.

또한 윤리위가 비대위 회의 전까지 결론이 나지 않더라도 14일에는 어떤 식으로든 징계 문제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만약 윤리위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중징계를 결정하면 2·27 전당대회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거에 각각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피선거권을 박탈당해 후보 자격을 잃게 된다.

김진태 의원의 경우 지난 8일 공청회를 공동 주최했을 뿐 공청회에 참석하지 않은 만큼 상대적으로 낮은 수위의 징계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김 의원은 당규에 나와 있는 후보자 신분 보장에 따르면 윤리위 회부와 관계없이 전당대회를 완주할 수 있다며 당은 후보에 대한 징계를 보류해야한다고 반발했다.

이종명 의원의 경우 공청회에서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 시간이 흘러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말했으며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에 의해 5·18 유공자라는 집단을 만들어내 세금이 낭비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 ‘5·18 망언’ 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어나자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이들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윤리위를 소집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자기 자신 또한 관리·감독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물어 스스로에 대한 징계도 윤리위에 요청했다.

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