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기연-현대일렉트릭, 직류 배전분야 협력 협약 체결

강종효 기자입력 : 2019.02.13 20:43:49 | 수정 : 2019.02.14 01:29:23

한국전기연구원장(KERI, 원장 최규하)이 현대일렉트릭(대표 정명림)과 손잡고 차세대 전력 공급방식인 직류분야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최규하 원장과 현대일렉트릭 김성락 부사장은 13일 KERI 창원본원에서 직류 배전분야에서의 업무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직류(DC) 배전은 직류 부하에 직접적으로 직류 전원을 공급하는 배전 방식으로 직류 방식은 전력 공급 과정에서 전력변환 및 선로 손실이 적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위상, 주파수 등을 고려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간소하고 안정적이다.

이러한 특징으로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차 등 여러 분야에서 직류 배전이 차세대 전력 공급방식으로 각광받고 있다.

KERI와 현대일렉트릭은 이번 협약 체결로 배전반, 컨버터, 차단기와 같은 전력기자재 및 전기추진 선박시스템 등 육상·선박 DC 배전분야에서의 기술교류, 공동연구 개발,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이달 중 공동연구 협약 체결을 통해 경기도 성남 판교에 착공 예정인 ‘현대중공업그룹 글로벌 R&D 센터(GRC)’의 직류(DC) 배전시스템에 적용 예정인 ‘DC/DC 컨버터’에 대해 향후 2년간 공동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DC/DC 컨버터는 직류전원의 전압을 부하가 요구하는 크기의 직류전원으로 변환하는 장치다.

KERI 최규하 원장은 “현대일렉트릭과의 협력은 친환경 신에너지 시대를 선도하는 직류기반 전력기기 연구 분야 기술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