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BL, 외국인 신장제한 없앴다… 출전 가능 쿼터도 변경

KBL, 외국인 신장제한 없앴다… 출전 가능 쿼터도 변경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2.12 09:44:27 | 수정 : 2019.02.12 09:44:37

사진=KBL 제공

농구팬들의 비판, 해외 언론의 조롱까지 받아왔던 외국인 선수 신장 제한이 폐지된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열린 제24기 2차 임시총회 및 3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2019-2020시즌부터 3시즌 간 유지될 외국인 선수 제도를 확정했다. 

이날 이사회는 외국인 선수 출전 가능 쿼터를 현행 6개 쿼터에서 4개 쿼터로 줄였다. 

현재는 1, 2, 3쿼터 가운데 2개 쿼터에 한해 외국인 선수 2명을 동시에 기용할 수 있다. 하지만 2019-2020시즌부터는 팀당 외국인 선수 수는 최대 2명으로 유지하되 모든 쿼터에 한 명씩만 기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신장 제한도 전면 폐지했다. KBL은 2018-2019시즌에 외국인 선수를 장신, 단신으로 나눴다. 장신 외국인 선수의 신장은 200㎝, 단신 선수는 186㎝ 이상으로 뽑을 수 없었다. 

KBL은 또 현행 미국프로농구(NBA)에 최근 3시즌 간 1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는 KBL에서 뛸 수 없다는 경력 제한도 없앴다.

외국인 선수 샐러리캡은 2명을 보유하는 팀은 70만 달러(1인 최대 50만 달러), 1명만 보유한 팀은 50만 달러(이상 플레이오프 급여 및 인센티브 포함)로 정했다. 재계약 시 10% 이내에서 인상이 가능하다.

한편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는 6강 경기를 3월 23일부터 4월 1일까지 진행하고, 4강전은 4월 3일부터 12일까지 모두 5전 3승제로 진행한다.

7전 4승제인 챔피언결정전은 4월 15일에 시작할 예정이나 4강 플레이오프가 일찍 끝날 경우 13일 또는 14일로 1차전 일정을 앞당길 수 있도록 했다.

플레이오프 경기는 평일 오후 7시30분, 토요일 오후 2시30분, 일요일은 오후 7시에 시작한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