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언주 “김예령 기자, 날카로운 핵심 찌르기…태도 논란? 文대통령이 왕인가”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1.11 19:09:17 | 수정 : 2019.01.11 20:10:39

사진=SBSCNBC 방송화면 갈무리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불거진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의 태도 논란에 대해 ‘날카로운 핵심 찌르기’였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1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김예령 기자의 날카로운 핵심 찌르기에 빵 터졌다”며 “짧은 질문이지만 많은 국민들이 하고 싶은 말 대신한 한마디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이라길래 뭔가 날카로운 질문들이 쏟아질 줄 알았는데 무슨 덕담 릴레이 하냐? 게다가 일부는 무슨 청와대 비서실 직원인가 할 정도였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나중에 김예령 기자 태도 논란이니 떠들어대는데 기가 막히다. 그렇게 완곡히 말했는데 무슨 태도? 문 대통령이 무슨 왕이라도 된단 말이냐? 어려운 국민들 대신해 당당히 권력에 질문하고 비판하는 것. 그게 바로 언론의 사명”이라며 말했다.

한편 전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서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는 “지금 경제가 상당히 엉망이고 바닥에서는 위기감까지 나오는데 (문 대통령은)계속 경제가 좋다고 하고 있고 또 소득주도 성장을 계속하겠다고 하시는데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이냐”고 물었다.

김태림 기자 roong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