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지원 “김예령 기자가 결례? 국민 대신 뭐든 묻는 게 기자”

민주주의 성장 느껴 긍정적 평가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1.11 16:01:42 | 수정 : 2019.01.11 16:07:37

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의 결례 논란과 관련해 “기자는 국민을 대신해 무슨 질문이든 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1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당시 논란이 인 김 기자의 태도에 대해 “정책을 변화하지 않는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느냐는 질문으로 스타가 된 기자도 있다”며 “기자의 질문 태도에 대해서 논란이 있지만 기자는 국민들을 대신해 무슨 질문이든 할 권리가 있고, 대통령은 무슨 질문에도 답변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기 때문에 기자가 그렇게 질문할 수 있고, 대통령께서도 답변할 수 있는 것”이라며 “설사 기자가 결례를 했다고 하더라도 저는 그와 같은 질의응답이 맘에 들고 오히려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그렇게 성큼 다가오는 것을 또 느꼈다”고 평가했다.

또한 이번 기자회견에 대해 박 의원은 과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와 비교하며 “파격적”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박 의원은 “전 대통령들은 하고 싶은 말만 읽어버리고 들어갔다”며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공식적으로 정책을 밝히고 기자들의 질문에 자유롭게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대통령이 사회를 보고 사전 질문자 조율이 없었던 점 등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지만, 경제 정책과 관련한 대통령의 태도에는 아쉬움을 나타냈다. 박 의원은 “잘못된 정책에 대한 변화 없이 지표가 좋다면서 설득하는 부분은 옥에 티”라면서 “경제 상황에 대해서 희망을 이야기 하더라도 국민이 느끼기에는 ‘아 다르고, 어 다르기’ 때문에 이해와 동의를 구하는 과정에서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